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8.10.16 화 14:31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정책
     
전국 양식장 HACCP 등록률 15%에 그쳐
2018년 10월 05일 (금) 14:37:14 편집국 seasnipe@naver.com

박완주 의원, “생산·소비자도 제도 인지 교육·홍보 강화 시급”

   
 
2008년부터 양식장에 도입된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이하 HACCP) 등록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양식장 중 HACCP 등록률은 15%에 그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천안을) 의원이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로부터 제출받은 <양식장 HACCP 등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등록대상 1,011개소 중 등록 양식장은 155개소에 불과했다.

품종별로는 뱀장어 약식장이 71개소, 넙치 31개소 송어 27개소 순이었고, 지역별로는 전남이 46개소(전체 대비 29.7%)로 가장 많았고, 제주 33개소(21.3%), 전북 23개소(14.8%), 강원 15개소(9.7%), 경북 12개소(7.7%) 등이 뒤를 이었다.

양식장 HACCP은 양식장에서 발생될 수 있는 항생제·용수 등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한 위생안전 시스템이다. 2013년부터 HACCP관리 업무를 관장하고 있는 해수부는 농수산물품질관리법에 따라 컨설팅 등을 통해 필요한 기술과 정보를 제공하면서 HACCP 등록을 유도하고 있다.

그러나 컨설팅 지원이 곧바로 HACCP 등록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 지자체 수요조사, 주민설명회, 해수부 실태조사 등에서 컨설팅을 희망했던 양식장 178개소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실시했지만 42개소인 24%만 등록했다.

특히 해수부가 직접 전국 양식장 실태조사까지 실시하면서 컨설팅을 제공했지만 등록률 제고에는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2015년 300개소 실태조사를 거쳐 59개소를 선정해 컨설팅을 해줬지만 이들 중 작년까지 실제 HACCP에 등록한 양식장은 10개소에 불과하다. 또한 2016년에도 300개소 실태조사를 거쳐 73개소에 컨설팅을 제공하면서, 이 중 HACCP기준에 가깝게 운영되고 있거나 사업자의 등록의지가 있는 양식장 20개소를 우선도입대상으로 특별 관리까지 했지만 등록 양식장은 단 1개소에 그쳤다.

이처럼 저조한 등록률에도 불구하고 해수부의 등록률 제고를 위한 예산지원은 생색내기 수준에 머물고 있다. HACCP 교육 및 홍보 예산의 경우, 별도 항목이 아닌 컨설팅 예산에 포함돼 있고, 추가적으로 지원한 예산은 2016년 단 한건에 불과했다. 올해도 겨우 1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애니메이션 온라인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완주 의원은“양식장 HACCP등록이 낮은 이유는 HACCP 등록이 직접적인 소득증대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판단 때문이다”며, “해수부는 생산자 뿐 아니라 소비자 모두 제도를 인지 할 수 있도록 교육과 홍보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문기 기자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카드뉴스]식품연, 한국형 고령친화식
대상, 中 청푸그룹과 라이신 기술이전
육즙 가득한 프리미엄 정통 소시지 나
홍삼제품서 검출된 유해물질 인체 영향
한미헬스케어, 엘메호르 유기농 노니
내츄럴엔도텍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
실용화재단, 국내 최대 규모 조직배양
매일유업, 육아 힘쓰는‘아빠의 탄생’
든든한 하루, 퀘이커와 함께 시작하세
“올바르고 균형잡힌 식생활, 100세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4007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 100, 302호(망원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