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9.7.12 금 15:07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기획/특집
     
5월은 가정의 달! 건강기능식품으로 진심을 전하세요~
2019년 04월 26일 (금) 17:42:20 편집국 seasnipe@naver.com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가정의 달 앞두고 올바른 건강기능식품 구매법 안내

가정의 달 5월을 앞두고 가족을 위한 선물을 고민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특히 올해는 미세먼지, 황사 등 건강을 위협하는 환경적 요인이 많아지면서 질병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 다수의 선택을 받고 있다. 하지만 높아지는 인기만큼, 정식 인정 과정을 거치지 않은 유사품이나 해외 직구 제품, 허위·과대광고도 빈번해져 구매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권석형)에서 가정의 달 선물로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를 위해 ‘올바른 건강기능식품 구매법’을 안내했다.

   
 

◇첫째, 국가 인정 건강기능식품 구입하기
소위 ‘몸에 좋다‘고 해서 모두 건강기능식품인 것은 아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 정식으로 인정·신고된 제품만 건강기능식품으로 분류되며, 이를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방법은 제품 앞면에서 건강기능식품 도안(#하단 이미지)을 확인하는 것이다. 해당 도안 표기가 없는 유사 제품은 안전성과 기능성을 보장할 수 없고,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나 건강상 피해를 보더라도 보상을 받기 어려우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둘째, 필요한 기능성인지 따져보기
개인의 체질 및 영양·건강상태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부족한 영양소가 달라질 수 있다. 때문에 섭취자의 건강상태와 생활습관을 고려해, 필요한 기능성과 그에 맞는 원료가 함유된 제품을 선별해야 한다. 제품 뒷면의 ‘영양·기능 정보’에 기능성 성분과 1회 분량, 섭취 방법, 섭취 시 주의사항 등이 상세히 기재돼있으니 반드시 확인하도록 하자. 혹, 질병으로 의약품을 복용하고 있다면 전문 의료진과 먼저 상담하는 것이 안전하다.

   
 

◇셋째, 허위·과대광고 가려내기
건강기능식품의 섭취 목적은 건강 유지 및 증진에 있으며, 질병의 치료가 목적인 의약품과는 명백히 구분된다. 때문에 마치 만병통치약처럼 소개하거나 기능성을 지나치게 장담한다면 허위·과대광고이므로 피해야 한다. 또, 건강기능식품은 판매 전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로부터 표시·광고 사전심의를 받는다. 제품 겉면이나 광고물에서 심의필 마크(사진)나 관련 문구를 확인하면, 허위·과대광고를 가려내는 데 도움이 된다.

◇넷째, 한글 표기된 해외제품 고르기
최근 직구나 구매대행 등으로 해외 제품을 구입하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이러한 방식으로 들여온 해외 제품 중에는 국내에서 식품 원료로 사용이 금지된 성분이 함유되기도 하는 등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으며, 실제피해 사례도 적지 않다. 따라서 정식 통관 검사를 거친 수입·제조 제품을 선택해야 하며, 이러한 제품은 수입(제조)업체명·원재료명·유통기한 등을 한글로 표시하고 있으니 구입 전에 한글표시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다섯째, 유통기한도 꼼꼼하게 살펴보기
건강기능식품은 인체에 유용한 기능성을 가진 원료나 성분을 압축하고 섭취 편의를 위해 타블렛, 캡슐, 액상 파우치, 파우더 등 간편한 형태로 제조된다. 그렇다고 해서 이를 가공품으로 여겨 유통기한 확인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섭취기간을 고려해 유통기한이 유효한 것을 고르고, 권장되는 보관방법에 따라야 한다. 유통기한이 지났을 경우 기능성이 떨어지거나 섭취 시 몸에 이상을 줄 수 있으니 폐기 처분해야 한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떡볶이·쫄면·돈까스 등 간식 먹으러
좋은문화병원, 개원 41주년 기념식
지치기 쉬운 여름철 파프리카로 건강
올 여름 농촌에서 여름휴가 어때요?
누에고치 추출 단백질 ‘실크’로 구강
CJ제일제당·슈완스, 미 PGA서 한
카레와 남성 캐주얼 브랜드가 만났다
인기 간식메뉴 감자 핫도그 집에서 간
한·일 의약품·의료기기 산업 트렌드
산모패드, 의약외품으로 지정·관리된다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4007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 100, 302호(망원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