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9.8.14 수 17:15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기획/특집
     
녹차 자주 마시는 남성, 염증 지표 크게 낮아
2019년 05월 08일 (수) 09:27:01 편집국 seasnipe@naver.com


하루 3잔 이상 마시면 안 마시는 남성 대비, CRP 0.55배 감소
일산병원 김영성 박사팀, 성인 3031명 분석 결과

녹차를 자주 마시는 남성은 염증 지표인 C-반응 단백(CRP)이 눈에 띄게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커피는 남녀 모두에서 CRP 수치와 관련이 없었다.

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성 박사팀이 2015∼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3031명을 대상으로 하루 커피ㆍ녹차 섭취량과 CRP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 남녀에서의 커피 및 녹차 섭취량과 C-Reactive Protein과의 관계: 2015-2016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CRP는 염증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로, 심혈관 질환의 강력한 예측 인자로 알려져 있다. 만성 염증은 암ㆍ동맥경화ㆍ당뇨병 등 다양한 질병의 발생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다.  CRP 수치가 높으면 그만큼 염증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커피를 마신 남녀에선 하루 몇 잔 마시느냐와 CRP 사이에서 이렇다 할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녹차를 마신 여성에서도 연관성이 드러나지 않기는 마찬가지였다.

녹차를 하루 1잔 이하 마시는 남성의 CRP는 0.26배, 2잔 마신 남성은 0.40배, 3잔 이상 마신 남성은 0.55배 감소했다. 남성의 녹차 소비량이 늘어날수록  CRP가 더 많이 감소한 것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녹차의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이 항염증 효과를 나타낸 결과로 여겨진다”며 “클로로겐산 등 항염증 성분이 포함된 커피를 마신 사람에서 (이번 연구처럼) CRP 감소 효과가 확인되지 않은 것은 한국인의 커피 섭취가 믹스커피 등  혼합물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마사회, 대국민 참여 말산업 슬로건·
5천원으로 승마 배울 수 있는 핫딜이
‘어서와! 한농대 문화체험은 처음이지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구직자 관심
한미약품, 2분기 2704억원 매출…
유럽, 일본, 태국FDA 등 규제 기
권석형 회장 "연구개발·제품화 촉진
희귀·난치환자 치료기회 확대·신약개발
신임 농식품부 장관에 김현수 전 차관
조류인플루엔자 정밀진단, EU서 배워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4007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 100, 302호(망원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