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9.8.14 수 17:15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식품
     
“국민반찬 ‘김’ 국내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가다”
2019년 05월 08일 (수) 09:28:10 편집국 seasnipe@naver.com


대상 청정원, 엄격한 품질 기준 통과한 국내산 고급 원초한 신제품 3종 선보여
톡톡 씹히는 명란 더한 ‘명란김’과 ‘명란김자반’, 휴대 간편한 ‘슬림한 햇돌김’ 등
 

   
 
 

‘국민반찬’ 김의 인기가 국내를 넘어 세계 각국으로 확대되면서 대상㈜ 청정원이 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나섰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김 수출액은 사상 최초로 5억 달러를 돌파했다. 국내에서 주로 반찬용으로 소비됐던 김이 최근 해외에서 ‘건강 스낵’으로 주목 받으면서 글로벌 식품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특히 해외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게 다양한 재료를 가미한 조미김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필수 구매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대상 청정원은 국내산 고급 원초로 만든 김의 맛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명란 바사삭 김 ▲명란 바사삭 김자반 ▲슬림한 햇돌김 등 조미김 3종을 출시했다.

‘명란 바사삭 김’과 ‘명란 바사삭 김자반’은 고급 현미유를 발라 구운 김에 붉은 명란을 토핑한 조미김으로, 톡톡 씹히는 명란과 바삭한 김이 어우러져 독특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명란 바사삭 김자반’의 경우, 고온으로 달구어진 볶음솥에서 명란과 김자반을 볶아내 더욱 깊은 풍미를 더했다. 두 제품 모두 짭조름하면서 맛있게 매운 맛으로 밥 반찬은 물론 술안주, 스낵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함께 출시한 ‘슬림한 햇돌김’은 패키지 내 트레이를 없앤 슬림한 타입으로 만들어 여행이나 나들이에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다. 전통압착방식 참기름을 사용해 돌김 원초 본연의 고소한 맛과 바삭한 식감을 살렸으며, 미니 사이즈의 돌김을 이어붙인 ‘줄줄이 타입’으로 제작돼 하나씩 뜯어먹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청정원 김 신제품은 국내 최초로 설립된 대상㈜ 해조류 검사센터에서 단백질, 식감 등 5~11가지의 과학적 품질검사를 통해 자체적인 품질등급제를 기반으로 용도별 최적화된 고품질 원초만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력추적시스템을 도입해 양식장에서 조미김 가공에 이르는 전 과정을 투명하게 관리한다는 점에서 더욱 안심하고 즐길 수 있다.

이번 신제품은 면세점을 비롯해 글로벌 주요 국가에 판매된다. 소비자 가격은 ▲명란 바사삭 김 7달러(3.8g*6봉, 약 7,990원) ▲명란 바사삭 김자반 8달러(50g*1봉, 약 9,130원,) ▲슬림한 햇돌김 14달러(2g*32봉, 약 15,980원)다.

대상㈜ 청정원 이상민 김 사업팀장 겸 해조류 검사센터장은 “우리나라 조미김에 대한 인기가 전세계로 확산됨에 따라 국내산 고급원초로 차별화된 맛과 다양한 형태의 김을 만들어 한국 김의 맛을 널리 알리고자 새로운 김 제품들을 선보이게 됐다”며 “본격적인 여행철을 맞아 전문가가 직접 선별한 원초의 고소한 맛과 바삭한 식감을 더욱 편하게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마사회, 대국민 참여 말산업 슬로건·
5천원으로 승마 배울 수 있는 핫딜이
‘어서와! 한농대 문화체험은 처음이지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구직자 관심
한미약품, 2분기 2704억원 매출…
유럽, 일본, 태국FDA 등 규제 기
권석형 회장 "연구개발·제품화 촉진
희귀·난치환자 치료기회 확대·신약개발
신임 농식품부 장관에 김현수 전 차관
조류인플루엔자 정밀진단, EU서 배워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4007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 100, 302호(망원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