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9.12.5 목 17:04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
     
의료컬럼/발기부전, 자전거로 예방할 수 있을까?!
2019년 11월 13일 (수) 14:49:27 편집국 seasnipe@naver.com

운동 부족에 의한 테스토스테론 감소 등 주목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
     

40대가 넘어서면서 남자들은 점차 자신의 체력이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게 된다. 많은 중장년층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체력을 관리하는 것이 힘들어지게 되며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을 쓰게 된다. 특히 중장년층의 성생활을 위협할 수 있는 발기부전은 남자들에게 있어서 치명적인 질환이다.

발기부전의 원인은 생각보다 굉장히 다양하다. 사회생활의 고단함과 피로함이 누적되면서 생기게 되는 스트레스, 성관계로 인해 생기는 부담감 등이 작용하는 심리적인 원인에서부터 남성갱년기로 인해 생기는 남성호르몬의 저하, 척추 디스크 등 신경계의 질환이나 심혈관 질환과 합병증, 당뇨병,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등 다양한 신체질환으로부터 발기부전이 유발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가는 남성들의 경우 발기부전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 민감해질 수밖에 없게 된다. 하지만 별다르게 큰 방법을 찾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꾸준히 운동을 하는 것으로도 발기부전을 예방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발기부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체내 지방을 연소하고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촉진시킬 수 있는 근력운동을 꾸준히 진행하는 것이 발기부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라고 말하며 “또한 규칙적인 식습관과 생활리듬을 유지하며 음주와 흡연을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라고 덧붙였다.

걷기나 조깅, 줄넘기 등의 유산소 운동은 체내의 지방을 연소하게 되며 스쿼트 등의 하체를 단련시키는 웨이트 트레이닝의 경우 하체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때문에 발기부전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웨이트 트레이닝과 같이 근력운동을 하는 것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활성화시키게 되면서 나이를 먹게 되면서 생기는 남성호르몬의 저하를 막게 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유산소 운동 중에서도 자전거를 타는 사이클링은 체내의 지방연소 효과가 뛰어나며, 동시에 하체 근력을 단련시킬 수 있기 때문에 매우 도움이 되는 운동이다. 하지만 안장에 따라 자전거를 오래 탈수록 전립선에 부담을 주게 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본인의 체형을 고려해 전립선에 부담이 덜한 안장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이는 예방책으로 이미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나고 있는 경우라면 치료가 필요하다. 증상을 그대로 방치하거나 혹은 입증되지 않는 방법을 시도하는 것은 오히려 증상을 더욱 심각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따라서 적절한 치료를 위해서는 의료진에게 상담 후 치료계획을 세워보는 것이 좋다. 환자의 증상과 상태에 따라 약물치료, 남성호르몬 치료, 수술 등이 시행될 수 있는데, 보형물 삽입술의 경우 수술기법이 매우 까다롭고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잘못 받게 되면 부작용이 발생될 가능성도 높은 만큼 수술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에게 꼼꼼하게 상담을 받은 후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미약품 이중항체 플랫폼 ‘펜탐바디’
매일유업, 가정간편식 시장 적극 공략
한돈자조금, 국회 생생텃밭 김장 나눔
치태 제거와 충치∙시린증상
SK케미칼 치매치료패치 ‘SID710
오뚜기, 래퍼 개코와 협업 ‘개포동
남양유업 고령친화식품 ‘하루근력’ 연
롯데제과 나뚜루, 크리스마스 케이크
한국MSD, 청소년 성건강 교육 ‘성
정관장, 바쁜 연말 알파프로젝트와 상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3404 서울시 은평구 서오릉로7길 4, 2층(역촌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