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20.3.27 금 16:21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보건/의료
     
한국화이자업존, 신경병증성 통증 인식 개선 ‘R.E.D 캠페인 영상’ 공개
2020년 02월 11일 (화) 12:19:09 편집국 seasnipe@naver.com

유튜브·서울 시내 주요 지하철역 등 다양한 채널 통해 일상에서 시청 가능
 

   
 

한국화이자업존㈜(대표이사 이혜영)은 신경병증성 통증 인식 개선을 위한 ‘R.E.D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한 캠페인 영상을 공개했다.

R.E.D(Recognize, Express, Diagnose)  캠페인은 환자의 삶의 질을 현저히 저하시키는 신경병증성 통증의 인식(Recognize), 표현(Express), 조기 진단(Diagnose) 및 치료의 중요성을 알리고, 통증의 만성화를 예방하기 위해 시작됐다.

한국화이자업존은 환자 및 일반인들이 신경병증성 통증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지난 11월 R.E.D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를(www.redcampaign.co.kr) 오픈했다. 또한, 눈에 보이지 않아 공감하기 어려운 통증에 대한 대중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신경병증성 통증을 시각화한 ‘Pain is not an illusion(통증은 환상이 아니다)’ 바디페인팅 퍼포먼스, 질환 정보 교육자료 배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분 남짓의 캠페인 영상은 일상에서 신경병증성 통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모습과 함께 R.E.D 캠페인에 대한 소개를 풀어냈다. 이어, 착시효과를 일으키는 일루전 아트(illusion art)를 통해 통증의 시각화를 시도한 윤다인 작가의 ‘Pain is not an illusion’ 바디페인팅 퍼포먼스 현장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보여줌으로써 대중의 공감을 일으키고자 했다.

R.E.D 캠페인 영상은 한국화이자업존의 공식 유튜브(YouTube) 채널(https://www.youtube.com/watch?v=NvmQsJLtNrU&t=1s)을 비롯한 온라인 및 서울역, 용산역 등 서울 주요 지하철역사에서도 접할 수 있다.

신경병증성 통증은 체성감각 신경계의 질병이나 손상에 의해 생기는 통증으로, 시리거나 또는 반대로 타는 듯한 느낌, 칼이나 송곳으로 찌르거나 전기 자극이 오는 듯한 통증, 벌레가 기어가거나 모래밭에 서있는 느낌 등 다양한 증상을 특징으로 한다.

신경병증성 통증은 난치성이며 만성적으로 오래 지속되는 특성으로 인해 환자의 삶의 질이 현저히 저하되고, 통증 뿐 아니라 수면 장애, 사회 적응력 저하로 인한 생산성 저하 등 사회적 문제를 야기한다. 연구에 따르면 신경병증성 통증 환자 중 42.6%가 우울증을 동반하며, 이어 수면 장애(42.1%), 불안(35.1%) 순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환절기에 전염병까지… 노년층 건강 ‘
JW중외제약 리바로, 온라인 통해 연
건강하고 맛있는 집밥으로 온 가족이
환절기 피부 관리 '우유'로 촉촉하게
동아오츠카, 20년 연속 KBO 공식
면역력 증진 효과 ‘홍삼’ 활용한 식
유통업계, 재미 앞세운 유튜브 콘텐츠
대장암 체외 분자진단검사 얼리텍 시장
입안 가득 시원한 맛 더한 비빔면 나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3404 서울시 은평구 서오릉로7길 4, 2층(역촌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