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의약신문
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20.7.15 수 11:41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기획/특집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 사상 첫 6조원 돌파
2012년부터 8년 연속 무역수지 흑자…수출 규모 세계 4위
2020년 06월 19일 (금) 12:02:52 편집국 seasnipe@naver.com

작년 수출 7조 6천억원으로 최근 5년 평균 26% 높은 성장
러시아연방, 우크라이나 등 북방 지역 수출실적 크게 증가

   
 
     

러시아 등 북방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하면서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 사상 첫 6조원을 돌파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가 6조 1,503억 원으로 2018년(5조 4,698억 원) 대비 12.4% 증가하며 처음 흑자를 낸 2012년부터 계속 흑자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65억 2,479만 달러(7조 6,086억 원)로 전년대비 4.2%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 매년 평균 26.0%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또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은 16조 2,633억 원으로 2018년(15조 5,028억 원) 대비 4.9% 증가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화장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무역수지 8년 연속 흑자 ▲러시아연방 등 북방국가 수출 증가  ▲수출 규모 세계 4위의 견고한 입지 확보 ▲생산실적의 꾸준한 증가 등이다.

◇무역수지 흑자 6조 달성, 8년 연속 흑자
화장품 무역수지는 최근 8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으며, 2015년 1조원, 2018년 5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2019년에는 6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65억 2,479만 달러(7조 6,086억 원)로 2018년 62억 6,019만 달러(6조 8,898억 원) 대비 4.2%(달러 기준)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2015~2019년) 평균성장률은 26.0%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또한, 수입은 지난해 12억 5,058만 달러(1조 4,583억 원)로 2018년 12억 9,026만 달러(1조 4,200억 원) 대비 3.1%(달러 기준) 감소했다.

◇러시아 등 북방국가 수출증가 및 수출시장 다변화
우리나라 화장품의 국가별 수출실적을 볼 때, 중국 수출이 30억 6,015만 달러(3조 5,685억 원, 점유율 46.9%)로 2018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로 홍콩(14.2%), 미국(8.1%), 일본(6.2%) 등의 순이었다.

특히, 러시아연방으로 수출이 2018년 대비 34.1% 증가했고, 우크라이나, 키르기스스탄의 수출이 각각 117.3%, 111.3%나 증가하며 북방 지역의 수출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또한, 일본, 베트남, 영국, 호주가 2018년 대비 각각 32.7%, 32.7%, 8.5%, 22.9% 증가하는 등 중화권뿐만 아니라 호주 및 유럽 등 세계 각지로 수출 시장이 확대됐다.
 
한편, 우리나라가 지난해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국가는 프랑스(3억 7,636만 달러, 4,389억 원)였으며, 그 뒤로 미국, 일본, 태국, 독일 등의 순이었다.

◇수출 규모 세계 4위로서 화장품 강국 입지를 견고히
국가별로 화장품 수출규모를 비교해 보면, 우리나라 수출 규모는 지난 해 65억 2,479만 달러로 프랑스(171억 2,493만 달러), 미국(103억 6,045만 달러), 독일(83억 7,304달러)에 이어 세계 4위의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22017년 49억 4,464만 달러를 수출해 이탈리아, 중국, 스페인, 일본을 제치고 세계 4위로 부상한 이래, 3년 연속 수출 상위국가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생산실적의 지속적 성장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은 16조 2,633억 원으로 2018년(15조 5,028억 원) 대비 4.9%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기초화장용이 9조 8,123억 원(60.33%)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로 색조 화장용(2조 1,338억 원, 13.12%), 두발용(1조 8,800억 원, 11.56%), 인체 세정용(1조 5,786억 원, 9.71%) 등의 순이었다.
 
업체별로는 ‘(주)엘지생활건강’이 4조 9,603억 원(30.50%)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로 ‘(주)아모레퍼시픽’ 4조 9,154억 원(30.22%), ‘애경산업(주)’ 3,751억 원(2.31%), ‘(주)코리아나화장품’ 2,332억 원(1.43%), ‘(주)카버코리아’ 2,162억 원(1.33%) 등의 순이었다.

◇기능성화장품 꾸준한 성장
지난해 기능성화장품 생산실적은 5조 3,448억 원으로 2018년(4조 9,803억 원) 대비 7.3% 증가했으며, 기능성화장품의 2015년에서 2019년까지 평균성장률도 8.5%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미백·주름·자외선차단 중 한 가지 기능을 나타내는 제품의 생산실적은 3조 1,022억 원으로 2018년(2조 6,930억 원) 대비 15.2% 증가한 반면, 두 가지 이상 기능을 가진 제품의 생산실적은 전년 대비 2.0% 감소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화장품 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어낸 것은 업계의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정부의 규제개선과 지원이 빚어낸 결과”라며, “식약처는 앞으로도 맞춤형화장품 등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적 지원 확대, 산업역량 강화를 위한 ‘화장품 규제조화지원센터’ 운영, 무역장벽 해소를 위한 국가 간 규제협력 강화 등 ‘K-뷰티 세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코로나 대비 건강기능식품시장 전략'
폴 바셋, 우유팩 재활용 활성화 사업
남양유업, ‘두근두근 랜선 임신육아교
“인기 버거와 치킨 한꺼번에 즐긴다!
'의료기기 중소벤처기업 육성·지원과
'대한민국 의료기기산업, 세계의 미래
범정부 초청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자영업자 생존권 위협하는 최저임금
코로나19 영향 제약바이오산업 온라인
한미사이언스-바이오앱, 코로나19 백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3404 서울시 은평구 서오릉로7길 4, 2층(역촌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