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의약신문
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20.8.5 수 17:53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제약
     
대원제약 콜대원,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 수상
2020년 07월 16일 (목) 10:56:31 편집국 seasnipe@naver.com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 브랜드 혁신 부문 은상 쾌거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짜 먹는 감기약 ‘콜대원‘이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 브랜드 혁신 부문 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29개 나라의 기업과 공공기관, 단체 등의 혁신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평가해 시상하는 상이다. 2003년 미국 비즈니스 대상으로 시작한 이후 2013년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 부문이 신설됐으며, 비즈니스 혁신 성과를 평가하고 시상하는 유일한 국제 대회로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도 불린다. 전 세계 100여 명의 심사위원이 2개월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대원제약 콜대원은 브랜드 혁신 및 리브랜딩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창의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재정립하고 매출을 극대화함으로써 혁신적인 성과를 인정받았다.

‘짜 먹는 감기약‘ 콘셉트를 앞세우던 콜대원은 2019년 가을부터 2020년 봄까지 ‘초기감기 종결자‘라는 새로운 콘셉트의 광고를 제작해 방영했다. 모델 이유리가 서부개척시대 카우보이로 등장, 감기가 시작되자마자 총을 쏘듯 약을 먹고 총알처럼 빠르게 낫는다는 재치있는 광고를 통해 빠른 효과를 강조했다.

콜대원키즈 광고에서도 “열나?  짜라!“라는 문구를 통해 빠른 해열 효과를 강조함으로써 ‘짜 먹는 감기약‘에 국한될 수 있었던 브랜드 이미지를 ‘효과 빠른 감기약‘까지 성공적으로 확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콜대원은 작년에 총 68억 원 어치가 팔렸다. 전년 대비 43%  성장하며 시중의 일반감기약 제품 중 가장 큰 폭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출시 첫 해인 2015년 이후 5개년 평균 성장률은 무려 87%에 달한다. 감기약 시장의 후발주자임에도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기존의 전통 브랜드들을 위협하고 있다. 이러한 괄목할 만한 성장 배경에는 독특하고 개성 있는 마케팅 효과가 컸다는 분석이다.

대원제약 마케팅/해외사업본부장 백인환 전무는 “콜대원이 연평균 87%라는 놀라운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소비자들의 따뜻한 관심과 애정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다양한 신제품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지난해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 24조
"면역력 강화 주목"...상반기 김치
동아오츠카, 한국 e스포츠 발전에 적
농심 신라면배 결승, 온라인 대국으로
맘스터치, 3일 하루 요기요서 주문하
장 건강 대표 발효유 쾌변, 떠먹는
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방역기기 임상
고혈압ㆍ신부전ㆍ당뇨병 환자용 김밥 개
제약산업 거인 임성기 회장, 숙환으로
‘식품안전나라 공모전’ 우수 아이디어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3404 서울시 은평구 서오릉로7길 4, 2층(역촌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