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의약신문
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20.8.11 화 16:28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제약
     
신신제약, 창립 61년만에 새 보금자리 마련
마곡 연구개발센터 준공…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도약
2020년 07월 20일 (월) 18:04:15 편집국 seasnipe@naver.com
   
  신신제약 마곡 연구개발센터 준공식 개최
(왼쪽부터) KB국민은행 이재근 부행장, 신신제약 이병기 사장, 아르키움 김인철 대표건축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협회장, 신신제약 이영수 회장,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손수정 청장, 신신제약 김한기 부회장, IBK기업은행 조충현 부행장,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오장석 협회장, 코아즈 건설 정진교 대표이사.
 
 

신신제약이 지난 17일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보금자리인 마곡 연구개발센터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신신제약 이영수 회장, 김한기 부회장, 이병기 사장,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손수정 청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협회장,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오장석 협회장을 비롯한 관계자 및 신신제약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준공식은 사회적 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참석자 등 규모를 최소화했으며, 참가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진행됐다.

서울시 강서구 마곡 도시개발 사업단지 내에 위치한 신신제약 마곡 연구개발센터는 약 13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건설됐으며, 대지면적 1070㎡, 건축연면적 4403㎡, 지하 2층, 지상 7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신신제약 마곡 연구개발센터는 창립 61년 만에 직접 마련한 첫 사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외관은 ‘새로움(新)’과 ‘신뢰(信)’를 뜻하는 신신제약의 사명 및 로고에서 따온 삼각형과 마름모꼴을 활용해 디자인했으며, 옥상 정원과 층별로 휴식 공간을 마련하여 쾌적한 근무 환경을 조성했다.

신신제약 김한기 부회장 대표이사는 기념사를 통해 “신신제약은 지난해 세종 신공장을 완공해 글로벌스탠더드 수준의 생산 설비와 시스템을 갖추었고, 이번 마곡 연구개발센터 준공으로 연구개발 역량 또한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이러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유기적 관계를 통해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나아감에 있어 활력을 얻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병기 사장 대표이사는 “제약 업계는 지속 성장에 대한 답을 R&D에서 찾고 있으며, 미래에는 맞춤형 신약과 해외 진출이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다”라며, “이 연구개발센터를 새로운 기지로 삼고 노년의 삶과 밀접한 분야에서 우리가 보유한 기술을 적용하여 고부가가치 패치제 ETC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신신제약은 1959년 설립된 이래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첩부제, 에어로졸, 리퀴드 제형 등 한국인의 통증케어를 위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외용제 의약품 부문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다. 주력 제품인 ‘신신파스 아렉스’는 냉∙온찜질을 하나에 담은 기술력으로 2020년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소염진통제 부문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언택트 벤더박람회로 미국 수출시장 공
에프앤디넷, 닥터 브랜드 전속모델로
제약바이오산업계, 감염병치료제·백신개
대상 정원e샵, ‘집으로ON X 라이
한미약품, 美 MSD와 1조원 규모
국내 최초 MSC 인증 참치 제품 탄
화이자, 변이 유방암치료제 '탈제나'
롯데칠성음료, 어린이 홍삼 음료 라인
남양유업, “우리 아기의 여름을 부탁
전공의들, "정부의 대화하자는 허울뿐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3404 서울시 은평구 서오릉로7길 4, 2층(역촌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