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9.7.12 금 15:07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정책
     
AI 기술 활용 한우 사육두수 예측 가능
2019년 07월 09일 (화) 16:57:34 편집국 seasnipe@naver.com

축평원, 차세대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 구축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 이하 축평원)은 AI(인공지능) 등의 최신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차세대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은 AI 기술을 활용한 소 사육두수 등을 예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기능 개선을 통하여 이력추적의 신속성 및 효율성을 높였다.

축평원은 10여 년간 축적된 이력·등급 DB는 물론 예측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하여 쇠고기 수입량, 정액판매량 등의 외부 데이터를 수집하여 시도별 3년 간 소의 사육·도축·출생 두수를 예측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수집된 2억 여건의 데이터를 분석해 20여 가지의 유의변수를 선정했으며, 이것을 인공지능의 딥러닝 기술인 인공신경망 알고리즘을 이용해 학습에 활용했다.

이렇게 구축된 AI 시스템은 지속적인 딥러닝 학습을 통해 예측의 정확도를 높인 후 국내산 소 산업 시장의 안정화를 위해 정부의 수급 조절 정책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AI 시스템 구축 외에도 축산농가 및 식육판매업자 등 이력제 신고자의 편의성은 높이고 이력추적의 신속성을 높이는 다양한 기능도 개발됐다.

이력제 최종 종착지인 식육판매업소의 경우 동네 정육점과 같은 영세업소가 많아 이력제 전산신고 확대에 어려움이 많았다. 영세판매장은 전체 판매장의 71%인 4만9천여 개소에 해당된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축산물 거래시 필수서류인 거래명세서에 QR코드를 추가하고 스마트폰 앱으로 해당 QR코드를 스캔하면 자동으로 이력제가 신고될 수 있도록 개발했다.

판매업소의 경우 거래내역서를 의무적으로 1년간 기록·관리토록 돼 있으나 이력제에 신고할 경우 이를 갈음할 수 있도록 돼 있어 판매장 입장에서도 편리해진다.

소, 돼지 축산농가에서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보다 편리하게 이력 신고를 할 수 있게 된다. 축산농가에서는 출생 등의 신고를 위탁기관(지역축협)에 전화나 방문을 통해 신고했던 것을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을 뿐만이 아니라, 가축질병발생시 이동제한 등 각종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받을 수 있다.

이번에 구축한 차세대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은 시범운영을 거쳐 7월부터 단계적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떡볶이·쫄면·돈까스 등 간식 먹으러
좋은문화병원, 개원 41주년 기념식
지치기 쉬운 여름철 파프리카로 건강
올 여름 농촌에서 여름휴가 어때요?
누에고치 추출 단백질 ‘실크’로 구강
CJ제일제당·슈완스, 미 PGA서 한
카레와 남성 캐주얼 브랜드가 만났다
인기 간식메뉴 감자 핫도그 집에서 간
한·일 의약품·의료기기 산업 트렌드
산모패드, 의약외품으로 지정·관리된다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4007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 100, 302호(망원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