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9.10.17 목 12:29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정책
     
닭·오리고기·계란 이력관리 담당 현장인력 확보 시급
2020년 7월 가금류 이력관리 시행 앞두고 담당인력 부족 심화
2019년 09월 17일 (화) 09:41:55 문봉민 기자 seasnipe@naver.com

내년 7월부터 닭·오리고기, 계란 등 축산물에 대한 이력관리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력관리 담당할 현장인력이 부족해 증원이 시급한 실정이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노수현, 이하 농관원)은 소비자ㆍ생산자 보호를 위해 내년 7월부터 유통단계 축산물 이력관리를 닭·오리고기, 계란까지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살충제 계란 등 이력관리 대상이 아닌 축산물(닭·오리고기, 계란)에 대한 안전ㆍ품질에 문제 발생 시 생산ㆍ유통 과정의 추적과 신속한 대처가 어렵다는 지적이 꾸준하게 제기돼  왔다.

이러한 안전·품질에 문제가 있는 가금(가금산)류에 대한 신속한 추적과 회수·폐기 등을 통한 축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소비자의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축산물 이력관리를 닭·오리고기, 계란까지 확대·시행하게 됐다.

가금(가금산)류 이력관리는 사육단계(’20.1월부터), 유통단계로 (’20.7월부터) 구분·시행된다. 사육단계는 부화장, 농장 등의 가금 사육 및 입식 현황 신고(월별)와 가금 이동(농장 간 이동 및 도축 출하) 신고를 의무화하고, 유통단계는 생산이력과 연계된 가금산물(닭·오리고기, 계란) 이력번호 표시, 유통 주체별(도축·포장·판매) 거래정보 신고가 의무화돼 농관원이 전국 5만7천 여 업체를 대상으로 연중 이력관리 표시 여부를 점검한다.

농관원은 2009년부터 국내산 축산물 유통단계 이력관리 업무를 담당하면서 업무량은 지속적으로 대폭 증가하고 있으나, 담당인력은 소폭 증원돼 아직도 현장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따라서 신규 확대되는 닭·오리고기, 계란을 비롯한 축산물이력관리 도입의 실효성과 목적 달성을 위해 축산물의 유통·소비가 많은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 지역의 축산물 이력관리를 담당할 최소한의 인력증원이 시급하다.

농관원 관계자는“가금류 이력관리 전담인력이 확보되면 신규 도입 업무의 안정적 추진과 제도의 연착륙을 통해 축산물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함으로써 소비자와 생산자를 보호하는 파수꾼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매일유업, ‘엄마의 행복을 더하세요!
한국알콘, ‘세계 눈의 날’ 기념 ‘
식품연, 여성갱년기 증상 완화 프로바
목련 추출물 호노키올, 비알콜성 지방
오뚜기 ‘오!라면’ 출시 20일만에
건강한 하루의 시작은 든든한 아침밥이
한·영, 제약산업 발전 위한 오픈이노
식품산업협회, '50년의 동행, 10
씨앗, 미래를 바꾸다…국내 우수 품종
“HACCP인증 확산 위한 기술지원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4007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 100, 302호(망원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