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 : 2020.5.29 금 12:18
인기검색어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사람과 사람
     
한국마사회, 말복지위원회 신설·첫 회의 개최
2019년 10월 04일 (금) 11:14:31 편집국 seasnipe@naver.com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지난 27일 한국마사회 과천 소재 본사에서 말복지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말복지위원회는 지난 8월 신설한 기구로, 한국마사회가 기존에 운영하던 말보건복지위원회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여 동물 존중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의지를 강화했다.

한국마사회는 2014년 내부 위원들로 구성한 말보건복지위원회를 설치하고 말복지 6대 기본원칙 제정, 각종 말 관리 가이드라인 제시 등을 시행해왔지만, 보다 전문적인 자문기구로 발돋움하기 위해 규모를 확대하고 격을 높이며 이름을 말복지위원회로 변경했다. 구성원으로 외부 전문가와 경마유관단체들을 추가하고, 한국마사회 말산업육성본부장이 위원장을 맡았다.

학계, 법조계, 연구소, 경마관계자 등과 한국마사회 임직원까지 총 11명이 활동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말·특수동물학과 교수, 동물복지·동물행동학 전문 수의사, 대한공중방역수의사협회의 자문 변호사, 서울마주협회, 서울조교사협회, 한국경마기수협회 관계자들이다. 주요 업무는 말보건, 복지 주요 정책 및 제도, 말 학대 방지와 구조 및 보호에 대한 자문이다.

말(馬)을 단순한 도구로 객체화하지 않고, 동물복지 측면에서 사람과의 파트너쉽을 강화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최근 해외 경마시행체들이 경주마 복지를 강화하고 있는 흐름에 동참 하는 것으로, 영국의 경마시행체(BHA)의 경우 2017~2019년 9대 전략 목표 중 ‘말복지 리더십’을 1순위로 선정하고 내외부 관계자 8인으로 구성된 ‘말복지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개최된 제1차 말복지위원회 회의에서는 신규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운영 방안과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최근 동물복지와 관련된 이슈들을 공유하고, 말 복지 증진을 위해서는 유관 기관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확인했다.

위원장을 맡은 한국마사회 김태융 말산업육성본부장은 “90년대부터 채찍관련 규정을 강화하는 등 노력해왔지만 앞으로는 학대 예방을 넘어 선도적인 차원에서 말 복지 증진을 위한 고민을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또한, 말복지 가이드라인 수립에 관련된 다양한 의견이 오고갔다. 한국마사회는 말복지위원회의 검토와 자문을 거쳐 11월 말복지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말산업의 발전에 있어 동물복지는 빠져서는 안 되는 중요한 가치”라며, “한국마사회는 국내 유일 경마시행체이자 말산업육성전담기관으로서 국내 말산업의 동물복지 선진화를 도모하겠다.”라고 전했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식품의약신문(http://www.kfm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임산부 필수 영양소, ‘우유·유제품’
김치 매운맛 성분, 1분 안에 동시
경남제약 레모나, 영국·호주 등 총
오뚜기, 2020년 상반기 신입사원
식품연,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전
'융·복합 푸드테크가 식품산업 새로운
스마트HACCP시스템 도입 업체 무상
경남바이오파마, '코로나19 혈장치료
최고의 우울증 예방법 '남성은 걷기,
혈액으로 알츠하이머 질환 조기진단 가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답수집 거부
03404 서울시 은평구 서오릉로7길 4, 2층(역촌동) | 전화 : 02-326-2501 | 팩스 : 02-326-2528
등록번호 : 서울다06990 | 등록일 : 2004년 7월 12일 | 발행인 : 김차휘 | 편집인 : 배문기
Copyright 2007 한국식품의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fmn.co.kr